SEL24240은 이른바 슈퍼줌렌즈이다.

광각부터 망원까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대부분의 화각을 커버가능하다.

조리개가 3.5-6.3으로 다소 아쉬운면은 있지만 개인적으로 조리개를 의식적으로 조여찍으려고 노력하고(물론 자주 까먹지만)

10배줌 치고는 화질도 나쁘지 않았다. 아니, 정확히는 막눈이라 이정도면 만족했다.


그런데... 개인적으로는 하나의 단점이 너무 컸다.





삼각대 마운트.


70-200은 840g고 24-240은 780g다.

불과 60g차이로 삼각대마운트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걸까...? 라고 하기에는

70-300(854g)에도 삼각대마운트가 없다.


어제 예판을 시작한 70-200 F2.8(SEL70200GM)과 70-200 F4(SEL70200G), 영상용 렌즈인 28-135(SELP28135G)

이 3종에만 삼각대 마운트가 있다.




여기저기 물어봐도 24-240이 계륵취급을 많이 당하는 모양이다.

사면 후회하고 팔고 팔고나면 다시 생각나서 구매를 자주 하는듯 한데 

저 단점이 너무 커서 출사 한번 나갔다가 포기하고 팔았다. 마임축제에 갔었는데... 


망원렌즈가 필요하면 70-200을 샀음 샀지 24-240을 사진 않으리라 마음먹고 SEL90M28G(90마)를 영입했다.

6월중순에 영입해서 대략 2달쯤 사용.











티스토리에 원본크기가 안올라가서 아쉬운데 

원본으로 보면 디테일이 만족스럽다


표준화각은 번들 28-70으로 때우고 

망원이나 매크로촬영은 90마로 촬영중.

스포츠나 연예인 촬영 이런걸 하는게 아니라 망원화각은 이정도로 커버해도 무리가 없을것 같다.




아쉽게도 소니 FE마운트의 역사는 그리 길지 않습니다.

여기엔 2가지 의미가 있죠.

렌즈 종류가 얼마 없고, 서드파티 렌즈도 드물다는것.


제가 A7 (*A7M2 아닙니다)을 들인지 대략 2개월쯤 됐는데,

처음부터 같이 구매했던 28-70 번들렌즈와 캐논 FD 50mm F1.4를 제외하고 처음으로 구매한 렌즈입니다.


사실 이 렌즈를 구매하게 된건 다른 이유가 아니고...


1. 망원렌즈가 필요함 

> 2. 70200은 너무 크다. 최소초점거리도 너무 길다

3. 90마는 너무 용도가 한정된다 (* 지금 생각해보면 망원렌즈니 당연한건데..)

4. 90마를 살거면 조금 더 보태서 바티스 85mm를 구해볼까.. OLED스크린 끌리네...

5. 어? 소니에도 광범위줌이 있었네? 이걸로 다 때워볼까? (뜬금없음)


라는 의식의 흐름속에 지른 것이죠 (...) 

마침 캐시백행사를 하기도 했구요.






박스가 찌그러졌습니다 ㅠㅠ





그 와중에 뽁뽁이... 

다행 +_+..







봉인씰 멀쩡





쓰잘데기없는 종이

렌즈

후드




크... 크다..




크... 크다..(2)

왼쪽이 24-240, 오른쪽이 28-70입니다.




28-70과 24-240을 각각 마운트한 모습입니다.




테스트 및 사용기는 추후에 이어집니다

저장저장


저장저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