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전 : 올란도 테러에 대해 언급하는게 짠했음. 역대 처음으로 금속탐지기가 설치된 WWDC였다고 함. LA에서도 비슷한 테러시도가 있었고 애플은 CEO가 LGBT인 회사라... 조마조마했던게 사실. 만약 테러가 일어나면 전세계로 생중계도 되니. ㄷㄷㄷ


- watchOS, tvOS : 관심없음. 패스





- macOS Sierra : 

일단 이름부터 설명. 줄맞춤을 위해서 (?) macOS로 바꿨다고. 새로운 버전의 코드명은 시에라.


시리 : 아이폰에서도 잘 안써서 모르겠음. 검색-드래그-드랍은 유용해보임. 그보다, 반응속도가 빨라짐.

포토 : 인텔리전트 서치는 괜찮아보임. 왠지 꽃사진만 검색이 잔뜩 되는 중년들이 떠오름. 취약한 보정기능은 어떻게좀.. 애퍼쳐를 없앴으면 보정기능을 빡세게 주던가. 그 흔한 노이즈제거도 없는 주제에 

애플페이 : 우리나라에서 되긴 하나. 패스


오토언락 : Near Lock 개발사 ㅂㄷㅂㄷ

유니버셜클립보드 : 오호… 근데 내가 아이폰이 없잖아? 안될꺼야 아마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 저거 내가 쓰려면 한 100기가는 되야 할텐데…

스토리지 최적화 : 클린마이맥 개발사 ㅂㄷㅂㄷ

아이메시지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이튠즈 : 새로운 인터페이스 극혐. iOS에서도 마찬가지. 

Tabs : 그닥... 파인더도 탭은 잘 안쓰는데 문서에서도 탭을 쓸까?


PIP : ㄷㄷㄷㄷ, 헬륨리프트 개발자 ㅂㄷㅂㄷ, 월급루팡짓을 더 효율적으로.




- iOS10

일단 iOS가 10년차라는데부터 경외를. 2007년부터 달려왔구만

아이메시지 : 괜찮아보임. 인비지블 잉크는 생각해보니 사생활을 위해서라도 꼭 필요한 기능. 계좌번호나 이런거 전송할때도 유용할듯. 다른사람이 올린 사진에 스티커 붙이는것도 괜찮았음.

시리 : 안쓴다니깐. 그 많은 시리 요청은 누가 쓰는건지.

뉴스도 안씀.

지도 : 국내… 요즘 나아졌나? 구글과 달리 애플이 한국용 서버를 따로 만들었단 말이 있던데. 


뮤직 : 아이튠즈와 마찬가지로 극혐. 뷰리플 디테일이라니. 내가 아는 beautiful 말고 또 뷰리플이란 단어가 있나. (Zune HD가 먼저 떠오르는건 논외로 함)

iOS9의 뮤직도 딱히 보기 좋다는 생각은 안들었는데, 굵은 고딕체부터 해서 타일스타일까지 맘에 드는게 하나도 없음. iOS에서 뮤직앱이 가장 많이 바뀌는데 나아진적은 없었던것같음. 이럴거면 커버플로우나 다시 내놓든지, 클릭휠을 구현하든지. 

들면 깨우기 : 안드로이드에 많이 있던건데. 사실 유용하게 쓴 기억은 별로 없음. 생각없이 폰 엎어놨다가 나중에 뒤집어보면 알림 수십개 와있고 이럴때가 있어서

위젯 : 어떤사람은 안드로이드를 많이 떠올리겠지만 사실 대시보드가 먼저 떠오름. 맥에서 죽이고 iOS에서 살리는구만.  Back to the mac… 응? 리치 노티피케이션도 괜찮아보임. 사실 심플한게 더 괜찮을지도 모르지만, 안열고 그런 기능들에 접근할 필요가 있을때가 있어서. 

포토/메모리 : 맥에서 죽이고 iOS에서 살림 (2) 

문맥예상 : 괜찮은 기능같음. 


스팸차단 : 후후가 가장 먼저 떠올랐는데, 이건 왠지 통신사에서 지원해줘야 가능할것같음. 만약 그렇다면 크트가 유리하고, 그게 아니면 후후는 !@#$%^


* 내장앱을 삭제 가능하다는 말이 있음. 메시지, 사진, 카메라, 월렛, 헬스, 앱스토어, 설정, 전화, 사파리를 제외한 나머지 기본앱은 삭제 가능. 안쓰는 팁스, 워치, 주식, 지도 등을 이제 폴더에 처박을 필요가 없어짐.

* 원모어띵이 요약비디오냐 !@#$%^

* 다 개방개방 하는데 왜 nfc는 안개방요 

* 메시지에서 위챗, 페이스북메신저, 왓츠앱 등의 로고와 함께 카카오톡, 라인의 로고가 나왔고 홈킷에서 코웨이 로고가 지나갔음. 이제 집에 오기 직전에 공기청정기 켤수 있나?

* 꼬레아 is 개꾸르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WWDC 소감  (0) 2016.06.14
2014 Mid 신형 iMac AOC 가격  (0) 2014.06.18
2013 Late 맥북프로 레티나 AOC가격 변동  (0) 2014.05.07
2013 Late iMac AOC 가격  (0) 2013.09.26
Apple Special Event 직전에 알아보는 예상제품  (0) 2013.09.09
2013 Mid 맥북에어 AOC 가격  (0) 2013.06.11




지난 아이맥 가격 : http://nmvictim.tistory.com/123


저가형 아이맥이 추가되었습니다. 미국가격은 1099달러입니다. 이외 가격변동 없습니다. 


저가형 아이맥은 AOC 미적용시 137만원인데, 성능차를 감안하면 다소 비싼 감이 없지 않습니다. 


CPU, 하드용량뿐만 아니라 그래픽까지 차이나는데, 예전의 eMac을 떠올릴수도 있겠지만.. eMac도 스펙차이가 이정도였나요.


AOC 미적용 가격 기준 120만원 초중반대, AOC 적용기준 110만원가량은 되어야 메리트가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WWDC 소감  (0) 2016.06.14
2014 Mid 신형 iMac AOC 가격  (0) 2014.06.18
2013 Late 맥북프로 레티나 AOC가격 변동  (0) 2014.05.07
2013 Late iMac AOC 가격  (0) 2013.09.26
Apple Special Event 직전에 알아보는 예상제품  (0) 2013.09.09
2013 Mid 맥북에어 AOC 가격  (0) 2013.06.11




이전 가격 - http://nmvictim.tistory.com/128

환율변동인지 뭔진 몰라도 맥프레의 가격이 조금씩 변화가 있습니다. 맥북프로, 다른 맥 제품군은 변화 없습니다. 

환율조정으로 보입니다.




맥프레 13"

기본형 - 1497100 >1401400 (-95700)

중급형 - 1785300 >1689600 (-95700)

고급형 - 2169200 > 2073500 (-95700)


맥프레 15"

기본형 - 2361700 > 2266000 (-95700)

고급형 - 3014000 > 2938100 (-75900)




'Ap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WWDC 소감  (0) 2016.06.14
2014 Mid 신형 iMac AOC 가격  (0) 2014.06.18
2013 Late 맥북프로 레티나 AOC가격 변동  (0) 2014.05.07
2013 Late iMac AOC 가격  (0) 2013.09.26
Apple Special Event 직전에 알아보는 예상제품  (0) 2013.09.09
2013 Mid 맥북에어 AOC 가격  (0) 2013.06.11










애플의 스페셜 이벤트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애플의 이번 특별행사는 샌프란시스코 현지 시각으로 9월 10일 오전 10시 (한국시간 11일 새벽 2시)에 시작되며, iOS 제품과 Mac 제품들을 발표할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CNET, 기즈모도, 버지, 인가젯 등 IT 언론은 은 라이브블로그 형식으로 실시간 중계를 할 예정입니다.


http://live.cnet.com/Event/CNETs_Apple_Sept_10_event_live_blog

http://live.gizmodo.com/

http://live.slashgear.com/

http://live.theverge.com/

 

http://applefansite.com/2011/09/iphone-5c-launch-event/ 

http://www.engadget.com/tag/liveblog/

http://www.macrumorslive.com/

http://www.razorianfly.com/live/

 


행사 전에 예상 발표제품을 간략히 짚고 넘어가볼까 합니다.



5C의 패키지로 알려진 사진. 아이팟의 포장방식과 비슷한것이 특징

1. iOS7 / iPhone 5s, 5c

- iPhone 5s

아이폰5s에 들어갈 A7은 듀얼코어이며, 기존 칩에 비해 31%가량 빠른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그래픽 처리를 64bit로 하기 때문에 그래픽성능만큼은 우월할 것이라는듯. 기사 링크

지문인식센서가 들어갈거란 말이 있습니다. 지문센서 달리면 뽐뿌 오겠는데ㅋㅋ

5S용 홈버튼 겸 지문센서로 알려진 유출부품


- iPhone 5c

C가 China를 의미하는것이 아니냐 라는 루머가 있는데, 실제로 애플이 스페셜이벤트 이후 몇시간 내로 중국에서 별도의 행사를 가질 예정이긴 합니다. 다만, 중국뿐만 아니라 일본, 독일에도 비슷한 일정을 잡아놓은것을 볼때 중국과 일본에서 가장 큰 통신사인 차이나 텔레콤, NTT 도코모로 공급을 발표하지 않겠냐는 말도 있습니다. 차이나 모바일과 최종계약단계에 다가섰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클리앙 번역기사 링크 // 도코모 발매예정이라는 기사 링크

또, 아이폰 첫 발매국가중 하나로 중국을 포함시켰다는 말도 있습니다. 아이폰5의 경우 9월에 발표되었지만 중국 출시는 12월에야 시작되었습니다. 맥루머 기사 링크

전세계에서 가장 큰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아이폰의 점유율은 5%에 불과하며, 특히 저가형 라인업 제품이 아예 없기 때문에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여러번 있었습니다. 기사

전반적인 사양은 아이폰5와 동일한것으로 보입니다.


아이폰의 첫 20일간 판매량은 1천만대, 4분기 판매량은 5천만대 가량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차이나텔레콤, NTT 판매 개시라는 변수가 생긴다면 더 늘어날수도 있다고 합니다. 기사


- iPad Mini Retina?

아이패드 미니가 저가형 비 레티나 모델과 레티나모델 두가지로 갈릴것이라는 분석이 있습니다. 이 경우, 레티나 미니는 9.7인치 아이패드와 거의 동일한 부품을 사용하며 cpu 클럭만 조절할것이라고 합니다. 다만, 아직 생산에 들어가진 않았기 때문에 10월중에 별도 이벤트에서 발표할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기사




2. Mac / OS X

- 하스웰 채용

WWDC에서 맥북에어 하스웰 모델을 발표했는데, 11인치의 경우 배터리가 5시간에서 8시간으로, 13인치의 경우 7시간에서 12시간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현행 맥북프로나 맥북프로 레티나의 경우 배터리가 7시간이기 때문에 하스웰 채용시 12시간 정도로 늘어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 아이맥 레티나?

OS X 10.9 매버릭 베타에 들어간 배경화면 해상도가 현행 아이맥 27인치의 해상도인 2560*1440의 4배인 5120*2880이라고 합니다. 맥뉴스 링크

- 매버릭은 10월경 판매될것이라는 관측이 있습니다. 실제로 이전에 새 OS와 새 제품을 동시에 발표하면서 OS는 나중에 판매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 매버릭의 가격은 메이저 업데이트이니 29.99달러가 아닐까 합니다. 라이언의 경우 29.99달러, 마운틴 라이언은 19.99달러 였습니다.


* 9to5mac 스탭들은 하스웰 맥 라인업을 10월에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을 하기도 합니다. 만약 이 말이 맞다면, 10월에 별도 이벤트를 통해 아이패드와 맥 라인업을 같이 발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링크






iOS7은 스캇 포스탈이 짤리고 나서 첫 메이저 업데이트입니다. 

디자인적으로나 기능적으로나 그동안 가장 큰 변화를 담았던 iPhoneOS 3 -> iOS4 보다도 많은 변화를 담고 있는 업데이트이기도 하죠. 

아시다시피 한국시간으로 지난 11일 WWDC에서 공개됐고, 개발자베타가 공개되었습니다.

결론적으로, 이게 최선인가 하는 의문점이 계속해서 듭니다. 자잘한 버그야 베타니까 당연히 있는것이지만, 인터페이스적인 측면에서 어떤부분은 전혀 iOS스럽지 않다는 생각이 계속해서 듭니다. 

좋아진 점은 따로 올리기로 하고, 잠깐 쓰고 느낀 불편한점 몇가지만 지적해보겠습니다.







1. 아이콘

iOS7을 써본 사람이면 누구나 지적하는 부분입니다. 다른분들은 이것저것 지적하시던데, 전 가장 맘에 안드는것만 골라보겠습니다.

- 사파리, 설정 : 복잡하고 조잡해보입니다. 특히 설정은 칠성장어의 입을 연상시킵니다 (...) 징그럽습니다. 

- 미리알림 : 만들다 만것처럼 보입니다. 앱이 하는 일을 정확하게 보여주지 못합니다.

- 게임센터 : 이건 무슨 의미인지 아예 모르겠습니다 (...)

- 상단의 알람표시 : 기존에는 동그란 벽시계모양이었지만, 알람시계모양으로 바뀌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복잡하게 생김과 동시에 혼동스런 모양입니다. 알람표시를 할거라면 알람시계의 다리까지 그리던지, 예전처럼 단순한 동그란 시계로 하던지 하는게 나을것같습니다.



2. 사파리

사파리의 인터페이스는 어떤 면에선 개선되었지만, 어떤 면에선 더 조잡해졌습니다. OS X의 사파리에서 따온 끝에서 좌/우 스와이프로 이전/다음페이지로 넘어가는것은 괜찮습니다만, 여러 탭을 볼때 인터페이스는 복잡해졌습니다. 스크린샷을 보시죠.



크롬과 비슷하다고 말이 많은 사파리의 여러탭 보기 페이지입니다.

- OS X의 사파리는 물론, 기존의 사파리의 인터페이스와도 연관점이 없습니다. 일단,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이해할수 없습니다.

- 원하는 탭으로 가고싶을때 눌러야 하는 부분이 정해져있습니다. 탭의 제목부터 다음탭까지 간격이 보이시죠? 정확히 저부분을 눌러야 합니다. 그런데, 마지막 탭은 컨텐츠가 꽤 길게 보이기 때문에 마지막탭은 하단부분을 눌러도 되는것이 아닌가 생각할수 있습니다. 그런데, 아닙니다. 즉, 각 탭마다 눌러야 할 부분이 정해져 있습니다. 즉, 마지막 탭을 누를 때는 제목, 또는 컨텐츠의 상단을 지레짐작으로 눌러야 합니다. 검정색 그라디에이션이 시작되는 부분부터는 아무 반응이 없습니다.

- 제 경우에는 OS X의 사파리와 아이클라우드로 연결되어있어서 괜찮은데, 이게 없을 경우에는 여러 탭이 빙글빙글 돌아가면서 보여집니다 (...) 왜 이런 기능이 있는지 역시 이해할수 없습니다. 




3. 음악

아티스트 탭에서 특정 아티스트를 선택했을때입니다.




켈리클락스의 앨범중 Stronger와 Greatest Hits 앨범이 보입니다. 

만약 Stronger앨범의 17번 트랙이 끝나면 Greatest Hits 앨범이 시작될것처럼 되어있습니다. (맥 또는 PC에서의 아이튠즈는 그렇게 재생되니까요)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


그리고, 음악을 재생하면서 막대바를 선택하면서 탐색할때, 기존에는 1배속, 1/2배속, 정밀탐색 이런 메시지가 떴었지만 더이상 이런 문구가 뜨지 않습니다. 




4. 미리알림


원이 회색으로 칠해지면 체크된겁니다 (...) 굳이 이런것까지 바꿔야했었나 싶습니다. 그냥 체크 쓰면 안되나?




5. 폴더


기존에는 폴더안을 볼때 4x3 (아이폰5는 4x4)로 배치되어있었던 아이콘이 이제는 3x3입니다. 아마 폴더를 선택할때 확대/축소효과를 넣으려고 일부러 이렇게 한것같은데, 한 페이지에 보이는 아이콘 숫자가 현저하게 줄어서 아쉽습니다. (분명히 탈옥 뜨면 4x4로 바꾸는 트윅이 나올것같습니다)




6. 폰트의 가독성

스프링보드에서 폰트의 색은 배경화면의 밝기에 따라서 흰색과 검정색이 알아서 선택됩니다. 그렇다면, 애매한 색이라면 어떨까요? 

폰트에 그림자가 들어가긴 하지만 너무 약하고, 설정-일반-손쉬운사용-텍스트가독성 향상, 배경대비 향상을 선택해도 크게 나아지진 않습니다. 결론적으로, 배경색은 전체적으로 아예 어두운 색이던지, 아예 밝은 색이던지 해야 한다는 것이죠. 

만약, 배경의 60%정도는 밝은 색 계열이고 40%정도는 어두운 색 계열이라면 밝은 색으로 인식하고 폰트가 검정색이 될 것입니다. 이 경우를 상상해보시면 답이 나옵니다 (...) 하단에 있는 락스크린을 보세요. 전반적으로 어두운 색이지만 하단의 '밀어서 잠금해제' 부근은 밝은 색 계열이기 때문에 글씨가 잘 보이지 않습니다.




7. 락스크린


기존의 락스크린에는 친절하게 오른쪽 방향 화살표가 있는데, 이제는 없습니다.

뭐가 문제냐, 당연히 오른쪽으로 미는거 아니냐 하실수 있는데, 왼쪽으로도 밀리긴 밀립니다 (...) 하지만 열리진 않습니다.

물론 화살표를 넣었다면 거슬릴것같긴 합니다만, 분명 처음 쓰는 사람이라면 혼동을 가져올수 있습니다.




제가 하루이틀동안 써보면서 느낀 불평만 갖고 와봤습니다. 조만간 좋은점만 따로 올려보죠.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있었던 WWDC에서 발표된 맥북에어 가격입니다.





3월에 올렸던 맥북에어와 비교하면( http://nmvictim.tistory.com/92 ) 가격이 살짝 변했습니다




11인치 기본모델 - 가격 변화 없음

11인치 고급모델 - 1,277,100원에서 1,430,000원으로 15만2900원 상승. 

단, 기존에는 SSD가 64/128이 아닌 128/256으로 바뀌었다는걸 감안하면 가격이 실질적으로 내린것이라고 봐야 맞을것 같습니다.



13인치 기본모델 - 1,372,800원에서 1,334,300원으로 38500원 하락

13인치 고급모델 - 1,661,000원에서 1,565,300원으로 95800원 하락


둘다 약간씩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더군다나 이번모델은 배터리타임이 약 80%정도 증가했습니다. 11인치모델은 5시간에서 9시간으로, 13인치 모델은 7시간에서 12시간으로 증가. 아무리 하스웰이 배터리가 좋다지만 거의 2배는... ㅎㄷㄷㄷ








맥북프로가 업데이트 된겸.. 겸사겸사 오랜만에 새로 싹 스샷 올립니다





맥북에어

11" - 1,180,300 / 1,277,100

13" - 1,372,800 / 1,661,000






맥북프로

13" - 1,305,700 / 1,689,600

15" - 2,073,500


레티나

13" - 1,689,600 / 1,997,800

15" - 2,390,300 / 3,100,900




맥미니

맥미니 - 729,300 / 979,000

서버 - 1,214,400



아이맥 표준

21.5" - 1,559,800 / 1,785,300

27" - 2,169,200 / 2,433,200



아이맥 VESA 

(예전모델은 서드파티가 만든 VESA 어댑터를 구매해서 설치했어야했는데... )

21.5" - 1,608,200 / 1,833,700

27" - 2,217,600 / 2,481,600



맥프로

쿼드 - 2,908,400

12코어 - 4,406,600

서버 - 3,446,300







얼마전에, 앱스토어에서 $2.99에 팔고있던 Cortex Camera가 무료로 잠깐 풀렸더군요.

링크는 https://itunes.apple.com/app/cortex-camera/id517488939?mt=8 입니다.

몇주전부터 살까말까 고민하고 있다가, 에잇 질러야지 하고 앱스토어 갔더니 무료로 풀렸길래 고민없이 받았는데 (...)

역시나 듣던대로입니다. 좋습니다.


이 앱의 특징은 이렇습니다.

1) 일반적인 카메라앱과 달리, 약 3초간 노출 후(10장정도 찍는듯)사진을 합성합니다

2) 그 덕에, 더 높은 화질과 색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3) 다른 앱에서는 불가능한 12.5메가픽셀로 찍을수 있습니다. png로 찍을 시 대략 15MB정도 나오더군요 (......)






샘플로 딱 한장만 올리고 (1024*2048 크롭)


나머지는 용량문제로 드랍박스 링크 날릴께요. 10MB 이상은 안올라가는군요 (...) 앞서 말씀드렸듯이 12.5MP, png모드로 촬영시 한장당 15~16MB정도 나옵니다.

맨 위 사진 하나는 제대로 찍혔는데 나머지 3개는 돌아갔습니다. 아마 세로고정때문에 그런가 (...)








단점은 이렇습니다.
1) 3초간 노출 후 사진을 찍기 때문에 중간에 흔들리면 답이 없습니다. 정렬기능이 있긴 하지만 어느정도까지만 효과가 있고 한계가 분명합니다
2) 1번과 마찬가지의 이유로, 움직이는 피사체에 대해서는 무용지물입니다. 그냥 안찍힌다고 보시면 되요. 짬뽕사진을 보시면 국물이 흔들린걸 보실수 있습니다 (......)


즉,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 정지사진을 찍을땐 매우 좋다
- 다만 손떨림이 없어야 하며 평소에 수전증이 있다고 생각된다면 삼각대를 준비하는것이 좋다
- 피사체가 움직이는 사진이나, 차량 혹은 열차 실내에서의 촬영 등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이렇게 요약할수 있겠습니다.













각각 첫사진은 일반, 두번째 사진은 HDR입니다

마지막사진은 강제로 초점고정시켰습니다. 컵 안쪽에 있는 조금 큰 거품방울쪽을 잘 봐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