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시명은 렉탱글 디자인 이어폰이었으니 현재는 이름이 Metal 이어폰으로 바뀌어 있습니다.

모델명은 eo-ia510


만약 음향기기에서 가장 중요한 점이 소리라고 생각한다면 

~~디자인 붙은건 사실 믿고 걸러도 된다.

음향기기의 디자인은 착용감(이어폰, 헤드폰의 경우)을 제외하면 기능적인 이유에서 만들어지는데 

제품명에 디자인이 먼저 나온다면 그 디자인은 기능적이지 않다. 즉, 소리가 먼저인 제품이 아니다 라는 뜻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렉탱글 이어폰을 산 이유는 딱 2가지였다.

기존에 사용하던 통화용 이어폰이 없는건 아니었다. 

사실 폰이 와도 구성품을 잘 안까는 편이라 노트5의 번들충전기, 케이블, 이어폰 등 모든 구성품은 뜯지 않은 상태로 있고

집안에 갤럭시S4 번들(EO-HS330)이 뒹굴고 다녀서 이걸 통화용 이어폰으로 썼다.

사실 이어팟을 썼음 좋았겠지만 망가져서... 이어팟이 여러모로 좋긴 했다. 오픈형이라는게 아예 없으면 좀 그렇고, 얄팍해서 이어폰 끼고 옆으로 누워도 귀가 안아팠고.


그런데 그 S4 번들이어폰은 아무리 통화용만으로 쓰기에도 

1. 소리가 너무 이상하고 (좀 심하게 얘기하면 깡통같은 소리가 난다)

2. 착용감도 불편했다.


그리고 개인적인 렉탱글 이어폰의 평은

2가지 필요성을 하나도 충족시키지 못했다.

정가 3만원, 공홈에서 2만3천원으로 할인판매중., 여기에 티몬쿠폰 5천원 써서 1만8천원 주고 샀는데 

쉽게 말하면 치킨 한마리 버린셈이나 마찬가지다. 쩝쩝.

박스 뜯은지 단 2시간만에 책상 구석으로 던져버렸다.


요즘 삼성 번들은 어떤지 모르겠다. 노트5, 노트7에 들어있는 번들이어폰은 개봉을 안했으니까.

근데 나온지 두달 남짓 된 이어폰에서 4년 넘은 핸드폰의 번들의 착용감과 소리를 들으니 기분이 묘하다.




듀얼 레이어드 유닛이니, 깊고 선명한 사운드니 하는 문구를 광고에 써놨는데 

선명한지는 잘 모르겠고 깊지 않다는건 잘 알겠다.

저음이 그나마 강화된것같긴 한데 둥둥거리는 느낌이 다소 강하고 

중간은 거의 없고 

고음은 따로 깔랑깔랑 혼자서 따로 뛰어노는 느낌이다.



 

요즘 레벨시리즈를 런칭하면서 음향기기쪽으로 열심히 어필하려는것같은데 

이런 이어폰부터 조금이라도 신경썼으면 좋겠다. 

여기서 하고자 하는 말은 이어팟과 비교하고자 하는 말이 아니다.

레벨을 음향기기 브랜드로서 어필하고 싶다면 엔트리라인업도 신경을 쓰긴 써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런 제품이 전체의 명성을 깎아먹는 결과를 가져올수도 있다.

마그네티마넬리도 인수한다는 말이 있던데 음향쪽으로도 그냥 세계적인 음향기기회사 하나 샀으면 어떨까 싶다.

대부분의 이어폰 회사들의 규모가 사실 그렇게 크진 않을텐데. 




좋은점 : 패브릭으로 슬리빙처리된 칼국수케이블. 비교적 명확한 촉감과 디자인의 리모트 컨트롤. 헤어라인처리된 플러그그립

나쁜점 : 착용감, 저음성향도 고음성향도 아닌 이도저도 아닌 애매한 소리.




덧붙임


갤럭시 S4의 번들이었던 EO-HS330와 같은 구조로 보인다.

찾아보니 HS330도 듀얼다이나믹 구조였고, 하우징문제로 제대로 된 소리를 내지 못한다고 한다.

그런데... S5에 제공된 번들(EG900)은 이 문제가 개선되었다고 하니 아리송하다. 

개선된 구조조차 이런건지. 개선이 안된 구조를 쓴건지.

갤럭시S6 이후 제공되는 인이어핏은 또 어떨지 모를일이다. 

아직 혼자밖에 안써봐서 착용감의 문제인지 애초에 소리가 이상한지는 알아봐야 할듯 하다.




+ Recent posts